2022년 01월 19일 (수) 

[뉴스리뷰]2022년 한국 교회 기관단체장들 신년사 통해 교회다움

2022년 임인년 새해가 밝고 한국 교회 각 기관 단체장들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새해 한국 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였다. 이번 한국 교회 기관단체의 신년사들은 한국 교회가 교인 감소, 사회적 신뢰 하락 등 위기상황에서 코로나 팬데…

국제사이버신대원,박용기 목사 ‘명예총장 취임’ 축하패 증정

지난 11월 16일 ‘재단법인 국제사이버신대원’(이사장 신신묵 박사. 이하 국제사이버신대원)은 성경신학(The Bible Theology) 주창자 박용기 목사(성경신학학술원 원로연…

춘천성시화운동본부 세미나 개최 ‘위드코로나 시대의 목회 - 메

춘천성시화운동본부(이사장 이수형 목사)는 ‘위드 코로나 시대의 목회 - 메타버스 플랫폼’ 세미나를 9일 순복음춘천교회에서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했다.  …

기독교지도자협의회,‘교회동역자협회’로 명칭 변경

지난 12일 제8회 기독교지도자협의회(기지협) 총회가 줌을 통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총회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었음에도 많은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진행되었고, 줌을 통한 참석 외에 유튜브 채널을 통한 실시간 …

생명의빛홈타운, 만 60세 이상 노인 및 은퇴선교사 위한 노인복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은퇴한 노인들을 위한 노인복지주택 ‘생명의빛홈타운’을 설립하고, 준공 기념 개원식을 지난달 22일 진행했다. 경기 가평군 설악면 설곡…

[뉴스리뷰]선거의 계절, 교계의 정치 참여 어떻게 볼 것인가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가 시작되면서 일부 교계 정치 참여 움직임. 그러나 이러한 움직임에 일침을 가하는 반대 목소리가 지배적인 듯 성경 진리에 근거해 하나님의 섭리에 순종하는 기독교인의 자세 잃지 않기를 바야흐로 선거의 계…

시론

[박홍기 박사] 기독교의 ‘유일성’을 찾는 질문하
22 바울이 아레오바고 가운데 서서 말하되 아덴 사람들아 너희를 보니 범사에 종교성이 많도다 23 내가 두루 다니며 너희의 위하…
[박홍기 박사] 서구 기독교에 말씀의 원형 찾아주기
16 바울이 아덴에서 저희를 기다리다가 온 성에 우상이 가득한 것을 보고 마음에 분하여 17 회당에서는 유대인과 경건한 사람들…

칼럼

[박근호 목사] 전체의 체계가 중요하다
2022년으로 진행되어도 세계 곳곳은 긴장으로 지속되고 있다. 긴장감은 인간관계와 매우 밀접하다. 인간의 관계는 문화이며 또 …
[박근호 목사] 2021년까지 살아 있다는 것
살고자 개인이나 세계는 오늘도 몸부림을 치고 있다. 세계적인 코로나시기를 맞이하여 사람들은 이 연말까지 곳곳에서 경계와 긴…

논단

[박용기 원로연구원] 5. 목사직의 성격
목사란 무엇인가 (3) 5. 목사직의 성격 목사 직임에 대한 오해를 없애기 위해서는 그 직임에 대한 성격을 올바르게 파악하는…
[박용기 원로연구원] 목사란 무엇인가 (2)
목사직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해서는 그 역사적인 기원을 정확하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그 역사적 기원에 대해…
많이 본 기사
말씀이 육신이 됨(5) 신성의 술어
제38회 기독교학문연구회 연차학술
시편 1장 1∼3절 다윗이 찬양한 복
한국 문화의 세계화가 남기는 큰 과
[뉴스리뷰]선거의 계절, 교계의 정

포토뉴스

콰르텟 수 14주년 기념 여근하 독주

영화/공연

영화 <가나의 혼인잔치 : 언약>
갈릴리 가나 지역의 혼인 풍습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들여다보는 다큐…

신간도서

성경신학개론 서론편 [보완판]
개혁파 교회가 당면한 위기 상황은 이미 오래전부터 예견된 것이다. 개혁파 교회는 수…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안내    |    광고신청    |    구독신청    |    기사투고    |    후원안내    |    후원자명단
등록번호 : 경기다01155   /   등록연월일 : 2009년 4월 14일   /   제호 :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발행인 : 김혜영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혜영
주소 : 461-370,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설개로 40 호크마하우스 4층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대표전화 : (031) 777-8092   /   팩스번호 : (031) 777-8094   /   E-Mail : kcnlogos@hanmail.net
Copyright ⓒ 2009 (주)한국크리스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