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18일 (토) 

한장총, 제13회 한국장로교의 날 기념 ‘장로교 미래포럼’ 개최

제13회 한국장로교의 날을 기념해 마련한 장로교 미래포럼이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종준 목사, 이하 한장총) 주최로 24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1층 글로리아홀(…

성경신학개론 서론편 출판 기념 저자와의 대담 열려

기독교지도자협의회와 성경신학학술원, 성경신학선교회 그리고 본지가 공동으로 주최한 성경신학개론 서론 편 출판 기념 저자와의 대담이 지난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렸…

[뉴스리뷰]진정한 예배의 의미를 생각한다

지난달 서울행정법원과 수원행정법원은 교계의 대면예배 금지조치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일부 받아들여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조건에서 20인 미만의 대면예배는 허용해야 한다는 취지로 신청을 일부 인용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일부 교…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 제10회 기독교학교 교사 컨퍼런스 상상

기독교학교교육소는 지난 27~28일 온라인으로 컨퍼런스를 진행하고, 기독교 교육 혁신을 위한 과제들을 제시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29개…

코로나19 확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교계, 대면 예배 전

지난 7월 6일 코로나 확진자 수가 1,212명으로 급격히 늘어난 이후 계속 증가 1,300명대 확진자가 나오자 정부는 7월 12일부터 2주간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나오고 있는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4단계로 올리기로 결정했다. 코…

[뉴스리뷰]언택트 시대, 한국 교회의 희망은 가정교회에 있다

얼마 전 한 기독교계 일간신문에 코로나19 확산 이후 청소년들의 신앙생활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 발표에 따르면 목회자나 교회학교 교사가 청소년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줄어들고 가정 신앙 교육의 중요성은 커진 것으로…

시론

[박홍기 박사] 성경적 매스미디어(mass media)론 정
11 파수꾼 중 몇이 성에 들어가 모든 된 일을 대제사장들에게 고하니 12 그들이 장로들과 함께 모여 의논하고 군병들에게 돈을 …
[박홍기 박사] 성경적 정명론(正名論) 정립하기 II
18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 모친 마리아가 요셉과 정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19 …

칼럼

[박근호 목사] 카톡문화학의 가능성
21세기에 카톡문화는 이미 세계적으로 형성되어 있다. 그것은 거리나 공간 등을 잘 연결하고 이어주기 때문이다. 이 카톡문화는 …
[박근호 목사] 자화자찬의 공식?
자화자찬(自畵自讚; To blow one's own trumpet)은 자기 스스로를 자랑하고 칭찬하는 것이다. 자기소개나 자기 피아르(PR)…

논단

[박용기 원로연구원] 5. 목사직의 성격
목사란 무엇인가 (3) 5. 목사직의 성격 목사 직임에 대한 오해를 없애기 위해서는 그 직임에 대한 성격을 올바르게 파악하는…
[박용기 원로연구원] 목사란 무엇인가 (2)
목사직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해서는 그 역사적인 기원을 정확하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그 역사적 기원에 대해…
많이 본 기사
한국장로교의 날 기념예배
세상에 치중하는 세상
역대하 6장 34∼42절 언약에 근거한
국가와 교회의 공적(公的) 재산,눈
[뉴스리뷰]언택트 시대, 한국 교회

포토뉴스

말씀운동 영상대화마당

영화/공연

영화 <가나의 혼인잔치 : 언약>
갈릴리 가나 지역의 혼인 풍습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들여다보는 다큐…

신간도서

성경신학개론 서론편 [보완판]
개혁파 교회가 당면한 위기 상황은 이미 오래전부터 예견된 것이다. 개혁파 교회는 수…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안내    |    광고신청    |    구독신청    |    기사투고    |    후원안내    |    후원자명단
등록번호 : 경기다01155   /   등록연월일 : 2009년 4월 14일   /   제호 :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발행인 : 김혜영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혜영
주소 : 461-370,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설개로 40 호크마하우스 4층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대표전화 : (031) 777-8092   /   팩스번호 : (031) 777-8094   /   E-Mail : kcnlogos@hanmail.net
Copyright ⓒ 2009 (주)한국크리스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