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0일 (금) 

> 전체뉴스 > 총회, 교계뉴스
기사공유 작성일 : 21-12-22 10:25  글자크기 크게글자크기 작게 기사 출력하기글쓴이에게 메일보내기
춘천성시화운동본부 세미나 개최 ‘위드코로나 시대의 목회 - 메타버스 플랫폼’
지금은 부흥의 시대, 지금은 콘텐츠보다 플랫폼을 사용하는 것이 더 중요
콘텐츠 활용과 맞춤형 플랫폼을 구축하여, 성도를 참여시키는 것이 관건

춘천성시화운동본부(이사장 이수형 목사)는 ‘위드 코로나 시대의 목회 - 메타버스 플랫폼’ 세미나를 9일 순복음춘천교회에서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했다.  
세미나에 앞서 이수형 목사는 “지금 우리는 인식을 하든 못하든 메타버스시대에 살고 있고 세상은 코로나로 인해 급격한 변화를 거듭하며 발전하고 있는데, 정작 목회자들은 이 흐름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어떻게 변화를 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모습을 보면서 함께 배우고 발전하고자 세미나를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강사인 김태훈 목사(한주교회 목사)는 “지도자는 넓게 보고 방향을 지시 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전제하고 “지금 우리는 부흥의 시대에 살고 있다. 우리의 목적인 복음을 온전히 전달하기 위해서는 지금의 언어를 알고 그 언어로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메타버스를 이용한 사역의 핵심은 교회마다 맞춤형 플랫폼을 제작하는 것이다. 지금은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 시대가 아니라 기존에 있는 콘텐츠를 활용하고 교회마다 맞는 맞춤형 플랫폼을 성도들에게 제공하여,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하고 공감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성도가 참여하고 공감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제공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론 강의 후 김태훈 목사는 실제로 본 교회에서 제작하여 사용하고 있는 맞춤형 플랫폼들의 실례를 통해 메타버스가 어떻게 실제로 목회에 활용되고 있는지를 설명했다. 이어서 플랫폼을 만들 수 있는 몇 가지 도구들을 소개하고 실습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단한 비대면 소그룹 모임이 가능한 카카오톡 ‘페이스톡’ 기능부터 웹주보와 맞춤형 가정 예배 예시 등을 제공할 수 있는 구글 사이트 도구, 장비 없이 프레지를 활용한 영상 제작과 메타버스 플랫폼인 이프렌드 등의 활용법을 소개하면서 “은퇴할 것인가? AI를 비서로 사용할 것인가?”라는 물음으로 참석자들을 도전하였다.
이수형 목사는 ‘메타버스를 잘 활용하여 이 시대의 언어로 소통하며 복음을 온전히 전해 부흥을 함께 경험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하며 세미나를 마쳤다.
편집팀
ⓒ (주)한국크리스천신문(http://www.kcn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국제사이버신대원,박용기 목사 ‘명예총장 취임’ 축하패 증정
기독교지도자협의회,‘교회동역자협회’로 명칭 변경
 
 
헤드라인
총회,교계뉴스
신학
성경바로알기
과학
철학
역사
사설
시론
칼럼
많이 본 기사
한국복음주의실천신학회 제9차
서울 성경신학학술원 대표 박홍
서울 성경신학학술원 박용기 원
대한민국 대법관들의 뇌물 의혹,
양약이 필요한 한국교회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안내    |    광고신청    |    구독신청    |    기사투고    |    후원안내    |    후원자명단
등록번호 : 경기다01155   /   등록연월일 : 2009년 4월 14일   /   제호 :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발행인 : 김혜영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혜영
주소 : 461-370,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설개로 40 호크마하우스 4층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대표전화 : (031) 777-8092   /   팩스번호 : (031) 777-8094   /   E-Mail : kcnlogos@hanmail.net
Copyright ⓒ 2009 (주)한국크리스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