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19일 (수) 

> 오피니언 > 칼럼
기사공유 작성일 : 21-11-09 19:46  글자크기 크게글자크기 작게 기사 출력하기글쓴이에게 메일보내기
정보 홍수시대의 빈곤
21세기를 정보사회라고도 한다. 그것은 많은 정보가 빠르게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지기 때문이다. 또 삶의 전 영역에 깊이 관계되기 때문이다. 정보 자체가 과거에 비해서 엄청나게 많아졌다. 또 정보를 전달해주는 매체도 빨라졌고 다양해졌다. 이러한 현상은 국제화나 세계화를 가속화시켰다. 시간적으로는 기존의 정보가 있다. 거기에 새로운 정보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첨가된다. 이 정보는 인간과 시간과 공간과 함께 늘 동반되어 있다. 정보의 홍수시대라 할 수 있는 이 시대에 수많은 사람들이 어떤 정보를 접하여 울고 웃기도 한다. 정보의 홍수 시대에 많은 사람들은 새로운 정보를 목마른 사슴이 시냇물을 찾듯이 갈급해 한다. 정보가 많은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정보의 수요는 많은 셈이다. 정보의 수요가 많다는 것은 바로 풍부 속의 빈곤이다. 정보는 양적으로 다양하고 풍성한데, 정작 살이 되고 뼈 있는 정보는 너무도 빈약하다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너무 많은 정보로 피로감을 호소하기도 한다. 정보의 풍부 속의 빈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몇 가지로 나누어 분석한다.
첫째, 확실한 정보의 빈곤이다. 나쁜 소문은 날개가 있듯이 더 빨리 전해진다. 기존의 정보이건 새로운 정보이든 간에 그 정보가 사실이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새로운 정보로서 자기에게 좋은 것으로 접수를 했는데 시간이 경과하여 그 정보가 변하여 나쁜 것으로 되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그 정보의 상황이 변화를 가져다주는 결과이다. 이렇게 시간이나 환경과 함께 잘 변화하는 정보는 뼈 있는 정보가 될 수 없다. 확실하고 견고한 정보는 시간이나 상황의 변화 속에서도 흔들림이 없이 유지되는 사실이다. 진실하고 확실한 정보는 인간에게 정말 필요하다.
둘째, 중요한 정보의 빈곤이다. 많은 소식과 여러 가지 일이 있는데 그 속에 핵심이나 중심이 없으면 흘러가버리는 물과 같다. 이 핵심이나 중심은 그 정보의 생명과 같은 것이다. 중심이 있는 정보를 통하여 살을 붙이고 그것을 참고하여 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심이 없는 정보는 때로 많은 혼선을 줄 수도 있다. 여기에서 중심이나 핵심은 근거와 이유에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어떤 정보에 근거나 이유가 올바르게 분석되지 못하면 결과에만 치우쳐 결국 그 정보로 말미암아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 진실한 것에 기초한 정보는 중요한 정보로 될 수 있다.
셋째, 즐거운 정보의 빈곤이다. 즐거운 정보는 힘이 된다. 뉴스 같은 것에서도 즐거운 소식보다는 슬픈 소식이나 처참한 일들이 훨씬 더 많이 흘러나오고 있다. 즐거운 정보는 분명히 영혼이나 정신의 이치에 관계가 있는 것이다. 즐거운 정보는 영혼이나 정신에 깊이 파고들어 인간의 고난을 헤치며 나갈 수 있게 한다. 진정한 즐거움은 잠시 잠깐 있다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깊은 샘에서 꾸준히 솟아나는 샘물과 같은 것이다. 영혼의 성장은 자기와의 싸움에서 승리하게 만든다. 정보 자체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정보에 대한 해석능력이다. 개인이 정보를 요리하고 해석할 수 있는 지혜는 참으로 값진 것이다. 이 시대는 모든 것에 값을 매기는 경향이 짙다. 정보의 홍수시대에 그 해석능력은 마치 사람의 목숨과도 같다.
글쓴이 프로필
글쓴이 : 박근호 목사 (논설위원, 중어중문학박사)
이메일 : yan825@hanmail.net
ⓒ (주)한국크리스천신문(http://www.kcn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민심이 왜 천심인가?
구습에 젖은 악습
 
 
헤드라인
총회,교계뉴스
신학
성경바로알기
과학
철학
역사
사설
시론
칼럼
많이 본 기사
말씀이 육신이 됨(5) 신성의 술
제38회 기독교학문연구회 연차학
시편 1장 1∼3절 다윗이 찬양한
한국 문화의 세계화가 남기는 큰
[뉴스리뷰]선거의 계절, 교계의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안내    |    광고신청    |    구독신청    |    기사투고    |    후원안내    |    후원자명단
등록번호 : 경기다01155   /   등록연월일 : 2009년 4월 14일   /   제호 :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발행인 : 김혜영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혜영
주소 : 461-370,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설개로 40 호크마하우스 4층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대표전화 : (031) 777-8092   /   팩스번호 : (031) 777-8094   /   E-Mail : kcnlogos@hanmail.net
Copyright ⓒ 2009 (주)한국크리스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