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1일 (수) 

> 라이프 > 신앙과 삶 전체 138건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김 목사님에게  21-04-05 22:31
목사님! 저를 기억하실지 모르겠네요. 너무 세월이 많이 지나서요. 기도원 미술부에서 그림을 그리며 공부했던 ‘꼬마 부흥사’ 아시죠. 그게 바로 저랍니다. 뒤늦게나마 꼭 말씀을 드려야 제 마음이 편안할 것 같아서요. 얼마 전까지도 부끄러운 과거라서 모두 마음에 담고 살다가 하나님 나라에 갈려고 했으니까요. 목사님은 서울의…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김 선배님에게  21-03-15 21:44
선배님! 그동안 평안하셨어요? 벌써 수십 년이 흘렀네요. 갑자기 누구인지 궁금하겠죠. 조금만 ‘힌트’를 주어도 금방 알 수 있을 거예요. 기도원 미술부에서 ‘아르바이트’생으로 이른바 성화를 그리던 후배랍니다. 놀랐죠? 서로 사연이 많았으니까요. 선배님이 큰형님 연세였으니까 형님이라고 부를 수도 있지만, 선배님으로 불렀…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관악대 대장님께  21-02-22 22:10
대장님! 그동안 평안하셨는지요? 정말 세월이 많이 흘렀네요. 벌써 60여 년 전이니까요. 어쩌면 편안한 안식에 드셨을지도 모르는데 공개서한을 띄우네요. 대장님은 기도원 관악대 책임을 맡아 운영도 하며 지휘도 하셨죠. 제가 1956년 8월에 처음으로 참석한 ‘심령대수련회’ 첫 시간에 대장님은 하얀 ‘가운’을 입으시고 덩실거리…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원장님께 (下)  21-02-02 19:40
원장님! 그동안도 편히 주무셨지요? 전에 약속대로 계속 말씀드리려고 해요. 지난번 너무 무례하게 글을 올린 것 같아 좀 송구스럽기도 했어요. 사실은 모든 사연을 마음에 간직한 채, 하나님 나라에 갈려고 마음을 다잡기도 했지요. 잘못하면 남을 비방하거나 헐뜯는 것으로 비칠 수도 있고, 성령의 역사를 부정하는 것으로 오해할 …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원장님께  21-01-18 19:03
원장님! 지금쯤은 낙원에서 안식을 누리시겠죠. 저는 미술반에서 ‘아르바이트’생으로 그림을 그리며 신학을 했던 학생이에요. 왜 설교 실습시간에 매우 탁월하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으셨잖아요. 여름방학 실습 기간에 전국순회전도 주 강사로 지명해서 파송도 하셨고요. 지금 생각해도 남다른 원장님의 특별한 배려를 받으며 학창 …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박 장로님께  [독자기고] 20-12-16 09:54
장로님! 그동안 하나님의 은총 가운데 평안하시지요. 저는 육십여 년 전, 장로님의 ‘꼬마 비서’예요. 글씨도 잘 쓰고 영특하다고 비서로 채용하셨잖아요. 벌써 하나님 나라에 가셨을 터인데…. 1956년 3월에 장로님이 저의 교회에 부흥회 강사로 오셔서 엄청난 역사를 일으키셨잖아요. 장로님은 하나님과 제일 가까운 분으로 생각했…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김 전도사님께  [독자기고] 20-11-27 20:44
김 전도사님께 전도사님! 저 기억하시나요? 전도사님은 다른 교회 장로님으로서 목사님이 되시려고 신학교를 다니시는 중이셨지요. 당회장님의 파송을 받아 저의 고향교회 전도사님으로 주일에만 오셔서 설교만 하셨거든요. 저는 공과 공부를 담당하셨던 영수님의 넷째 아들이고요. 벌써 많은 세월이 지났지만, 전도사님은 제 인생의…
둘째 형님께  [독자기고] 20-11-08 17:06
둘째 형님께 오늘따라 작은 형님 생각이 나서 컴퓨터 자판기를 두드립니다. 그동안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평안하시지요. 형수님도…. 갑자기 무슨 일인지 궁금하시겠죠. 불길한 일은 아니에요. 안심하셔도 됩니다. 하나님께 받은바 은혜가 감당키 어려울 만큼 크다 보니 형님 생각이 떠오르곤 해요. 형님은 군 복무를 마치고 제대 후…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장 목사님께  20-10-21 13:53
목사님! 그동안 평안하셨나요? 제가 초등학교를 졸업한 1953년도 부활절 때였으니까, 반백 년 세월이 흘렀네요. 목사님은 저의 고향교회 당회장이셨어요. 제가 누구인지 궁금하시죠? 가난한 시골교회라 담임목사님을 모시지 못하고 신학공부도 하지 못한 영수님이 주일마다 이른바 설교를 하셨잖아요, 바로 그분의 넷째 아들이랍니다.…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김 선생님께  [독자기고] 20-09-27 12:44
선생님! 그동안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이에요. 제가 1953년도에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한 번도 선생님을 찾아뵙지 못했으니까요. 제가 조금만 말씀드려도 저를 아실 거예요. 선생님과 사연이 많았으니까요. 선생님은 제가 초등학교 4학년 때 담임선생님이셨거든요. 저를 반장으로 임명해주셨잖아요. 이제 아시겠죠? 선생님은 정말 멋…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김 선생님께  20-09-02 20:32
선생님! 지금쯤은 북쪽 하늘 아래 있는 어느 언덕에 고이 잠들어 계신지요? 혹시라도 90이 훨씬 넘으신 노령으로 살아 계실지도 모르죠. 1949년도에 시골 초등학교 3학년 담임이셨잖아요. 선생님이 저를 반장으로 지명하셨고요. 아시겠죠. 혹시 살아계시면 놀라실 거예요. 저는 어린 시절을 생각하노라면 항상 선생님이 기억이 나곤 …
[교회개혁을 소원하는 공개서한]  주무시는 할머니께  20-08-18 10:17
할머니! 평안히 주무시고 계시죠? 저는 넷째 손자랍니다. 이게 웬일이냐고요? 어제 교회 장로님의 아들 결혼주례를 했거든요. 막내가 휴일이라고 운전을 해 주겠다잖아요. 주차장으로 가려고 엘리베이터를 함께 탔거든요. 나보다 키가 큰 막내의 모습이 거울에 비치는 거예요. 문득 할머니 생각이 났어요. 어젯밤 할머니 생각에 한동…
 
 
 
 1  2  3  4  5  6  7  8  9  10    
헤드라인
총회,교계뉴스
신학
성경바로알기
과학
철학
역사
사설
시론
칼럼
많이 본 기사
대다수 목회자, 교회 혁신 필요
열왕기상 17장 7∼18절 이스라엘
주제 없는 이현령비현령
성도연합의 의미
기독교 단체들의 집단 감염, 교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안내    |    광고신청    |    구독신청    |    기사투고    |    후원안내    |    후원자명단
등록번호 : 경기다01155   /   등록연월일 : 2009년 4월 14일   /   제호 :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발행인 : 김혜영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혜영
주소 : 461-370,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설개로 40 호크마하우스 4층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대표전화 : (031) 777-8092   /   팩스번호 : (031) 777-8094   /   E-Mail : kcnlogos@hanmail.net
Copyright ⓒ 2009 (주)한국크리스천신문. All rights reserved.